제목 입냄새(구취) _halitosis
출처 치주과
관련과/센터 치주과
관련 의료진 박준봉, 강경리


입냄새(구취)

구취는 호흡이나 대화 중에 코 또는 입으로부터 나는 악취를 말합니다. 성인의 50%이상이 경험하고 있으며, 주위 사람들로부터 소외당하는 이유가 되기도 하여 대인관계가 위축되고, 자신감을 잃게 되거나 심한 경우 신경성 질환을 야기하기도 합니다.

구취는 공기가 폐로부터 입밖으로 나오기까지의 통로 즉 폐, 기관지, 인후부, 비강, 구강 중 어느 곳에서나 발생이 가능하며, 당뇨병 환자에게서는 아세톤 냄새가 나기도 하고 요독증인 경우 소변과 유사한 냄새가 날 수도 있다. 아울러 기관지 확장증, 중기 이상의 암종 및 호흡기 계통에 발생하는 여러 질환의 경우에도 구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비인후과적인 질환도 구취의 원인이 되며, 위장이나 소화관의 여러 질환에 대해서도 한번쯤 고려해 볼 만도 합니다. 그러나 실제로 구취의 주원인은 국소적 원인 즉 구강내에 국한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구강내의 세균이 침이나 입속의 음식물에 있는 단백질을 분해하여 발생하는 부산물(휘발성 황화합물)이 원인이 됩니다. 이러한 세균들은 치주질환의 원인이 되는 치태, 치석, 그리고 혀에 축적되는 설태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만약 구강내 치아사이, 혀, 점막에 음식물 또는 치태가 많이 존재한다면 구강내 세균의 번식이 용이해지며 그로인해 구취는 더욱 심해지게 됩니다. 즉 입냄새는 단순한 불쾌함만의 문제가 아니라 구강질환의 신호이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급성괴사성궤양성 치은염, 중기 이상의 성인형 치주염, 괴저된 치수의 노출, 구강위생청결의 불량, 음식물이 저류될 수 있는 치아우식증 등이 있을 때 구취가 나타납니다. 흡연으로 인한 냄새도 제외할 수 없으며, 백혈병과 간경화의 말기에도 구취는 심하게 나타납니다. 후자의 두 경우는 출혈성 치은으로부터 스며나오는 피냄새가 특징적입니다.  그 외에도  구호흡 환자, 당뇨병, 신부전증, 만성 축농증, 열성질환 및 고령층에 있어서 타액유출량의 감소로 인한 혓바닥의 백태도 구취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여성의 경우 생리 중에 독특한 입냄새가 발생하기도 하나 생리 후에는 구강청결이 양호하면 자연적으로 없어집니다. 또한 정신적 질환인 망상의 경우에서 구취가 있다고 착각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구취의 심도는 구강내 염증, 치태의 양, 타액의 분비량, 구호흡, 충치, 불량한 충전물 또는 보철물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으며, 특히 혀에 축적되는 설태(백대)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습니다.

구취 환자의 진단은 먼저 일반적인 치과검사를 통해서 구취의 자각정도, 구취로 인해 대인 관계에서 불편했던 경험 등과 함께 칫솔질의 방법, 시기, 횟수 및 혀 세정의 유무 등 환자 위생관리 능력을 파악합니다. 또한 구강 내에서 구취를 유발시킬 수 있는 구강내 염증, 불량 보철물, 심한 치아우식증 등의 유무를 파악하고, 치태 및 치석 침착과 함께 치주 질환의 유무 및 정도를 평가합니다. 또한? 일으키는 세균의 증식이 나타난 것인지 확인해봅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구강 내에서 구취의 원인을 찾아내고 구취의 원인이 구강 내에 있지 않다면 전신질환의 유무를 검사하여 구강 외에서의 원인을 찾아내게 됩니다
 
치료는 원인규명이 우선적입니다. 전신적인자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기 때문에 먼저 해당과의 검사가 우선되어야 합니다. 특이한 전신적 질환이 없는 경우 구취를 성공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구강내 세균을 억제해야 합니다. 따라서 혀의 설태를 제거하거나 칫솔질을 잘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특히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잇몸과 치아 경계부로부터 나온 화농(고름)과 음식물 찌꺼기가 혼합되어 나오는 냄새가 대부분 구취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구취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치주질환에 대한 검진과 치료가 필수적입니다. 그 후 음식물을 저류 시킬 수 있는 치아우식증 치료와 불량 보철물 제거 및 재제작이 바람직합니다. 이러한 원인들을 제거한 후에는 칫솔질하는 올바른 방법을 알고 자주 시행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칫솔질을 할 때에는 반드시 혀의 설태를 제거해야 합니다. 칫솔 이외에 혀세정기를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으로 설태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하여 치아 사이의 치태나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합니다. 그리고 구강건조증의 경우에는  병원에서 처방해 준 약을 복용하고 주의사항을 잘 지켜야 합니다.

이 외에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류를 많이 먹고, 물을 많이 마시고, 커피는 되도록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구강함수제의 사용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입냄새(구취) '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