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여성 호르몬과 치주질환
출처 치주과
관련과/센터 치주과
관련 의료진 박준봉, 강경리


여성 호르몬과 치주질환

   여성의 경우 사춘기, 생리, 임신, 폐경기 같은 특별한 기간에는 전신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 분비의 변화가 있으므로 좀 더 주의깊은 관리가 필요합니다. 물론 일반적인 경우처럼 올바른 칫솔질과 정기 검진은 기본적이며 필수적입니다.

   임신 후에 잇몸이 붓고 피가 난다거나(임신성 치은염) 종양처럼 부분적으로 증식(임신성 육아종)된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들은 호르몬 변화와 더불어, 체온 상승으로 입안의 세균 번식에 좋은 환경이 되고, 몸놀리기가 힘들어져 자연히 칫솔질도 소홀히 하게 되는 경향으로 인한 치주질환입니다. 성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소량의 치태나 치석의 침착에도 심한 염증이 유발되므로 원인제거와 세심한 구강위생관리로 예방이 가능합니다.

   임신중이라 치과치료가 태아에게 영향을 미칠까봐 아파도 참고 치과내원을 미루는 임신부가 많은데 걱정하지마시고 빨리 치과의사를 찾도록 하십시오. 적극적 치료는 출산 후로 연기하는 것이 좋겠지만, 임신중이라도 필요하다면 응급조치를 해야 하며 임신중기(4-6개월)는 비교적 안전한 시기로 대부분의 치과치료가 가능합니다. 또 임신 초기인 1-3개월에도 스켈링이나 치태제거술은 시행가능하며, 치과에서 사용하는 약이나 국소마취제에 의한 태아에의 결정적 해는 없습니다. 임신부의 치주질환은 조산아 및 저체중아 출산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치주질환에 의한 조산아의 수는 흡연과 알콜 섭취로 인한 조산아 수를 합한 것 보다 더 큰 수치라고 합니다. 태아를 위해서라도 필요한 치과치료는 받아야 한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치료 전 반드시 치과의사에게 임신을 알려서 투약, 방사선 사진 촬영, 치료자세의 변화 등에 좀 더 주의하도록 해야 합니다. 

   사춘기에는 성호르몬분비의 증가로 잇몸에 혈액공급이 증가하여 치태, 치석 등의 염증 원인에 대해 보다 민감한 반응을 일으켜 잇몸이 쉽게 붓고 아플 수 있습니다. 이 시기가 지나면 이런 증상은 줄어들게 됩니다. 염증으로 인한 질병이 계속 진행되어 치조골이 파괴되는 것을 막기위해 꼭 치과치료를 받도록 하며 역시 기본적인 세심한 구강위생관리와 정기적 검진이 중요합니다.
   생리기간 혹은 생리 3-4일 전에 잇몸에서 피가 나거나 붓거나 아픈 분들도 계십니다. 이는 생리 전에 치태축적과 더불어 특정 성호르몬 분비가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폐경기에 이르면 드물게 폐경기 치은염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잇몸이 건조하면서 윤기가 있고 쉽게 출혈되며 다양한 색조(지나치게 창백한 경우부터 진홍색 까지)를 보입니??상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일단 치과의사를 찾으시면 상담을 통해 약물치료를 병행할 수 있습니다.
   경구용 피임약 복용도 임신부에서와 유사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작은 자극에도 쉽게 잇몸에서 출혈이 되며 붓거나 붉어지기도 합니다. 다른 약(ex. 항생제)과 같이 복용시 피임효과가 감소할 수도 있으므로 미리 치과의사에게 알려야 합니다.


'여성 호르몬과 치주질환'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