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여름철 보양식
출처 한방여성건강클리닉 이진무
관련과/센터
관련 의료진

 

요즘은 장마철이라 비도 내리고 후덕 지근한 날씨로 인해 불쾌지수가 날로 올라가고 있다.
입맛도 없고 자꾸 늘어지기만 하며 무기력해지기 일쑤다. 

여름을 잘 견디려면 균형 있는 영양섭취와 더불어 적당한 운동과 휴식으로 체력유지를 해야 한다. 날이 덥다고 해서 무조건 찬 음식만 찾다가는 입맛을 잃고 몸도 냉해져 오히려 건강을 해치기 쉽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하절에는 천기(天氣)가 서열(暑熱)하여 땀이 항상 많으므로 인체의 양기(陽氣)가 기표(肌表)와 피모(皮毛)로 들떠서 흩어지므로 복부 중의 양기가 허약해진다."고 하였다. 한의학적으로 보면 일년 중 여름은 양기가 가장 왕성한 시기로, 인체 또한 양기가 가장 왕성해져 그 활동영역이 체표로까지 넓어지지만, 오히려 체내의 양기가 허해져 속이 차가워지기 쉬우므로 덥다고 찬 음식을 과하게 먹으면 배탈, 설사가 난다. 그래서 따뜻한 음식이 더욱 적합한 것이다.

여름 보양식으로는 삼계탕, 보신탕, 추어탕, 장어 등을 권할만하다.
닭고기는 따뜻한 성질을 가졌으며 소화가 잘되고 양질의 단백질과 콜라겐을 많이 함유한 스태미나 식품이다. 여기에 속을 따뜻하게 하고 기운을 돋아주는 인삼과 대추의 약효까지 더한 삼계탕은 이열치열(以熱治熱)의 효과를 주는 대표적인 여름철 보양식이다.
추어탕도 좋은 스태미나 식품인데 미꾸라지는 한의학적으로 맛이 달고 성질이 고른 특성이 있어 기력을 도와주며 갈증을 없앤다. 또한 풍부한 칼슘의 공급원이기도 하다.
여기에 장어는 지방질을 비롯해 단백질, 비타민 등 갖가지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일본에서도 여름에 보양식으로 즐긴다.

더위를 이기는 대중적인 음식으로는 파전과 콩국수 등을 권할 만하다.
파전은 속이 찬 사람에게 좋은 파에다 차가운 성질의 녹두와 굴 오징어 등을 넣어 음양(陰陽)과 한열(寒熱)의 조화를 이룸으로써 부작용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콩국수에 들어가는 콩은 고단백질원으로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하며 소화흡수기능(脾․胃)을 튼튼하게 해주며 더위와 몸속의 습한 기운을 없애준다.

찬 음식으로 더위를 이길 수도 있는데 메밀은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섬유질 등이 풍부하며 전분은 입자가 미세하여 소화가 잘 되므로 메밀국수는 여름철의 소화촉진제로도 좋은 역할을 한다.

제 계절에 나는 과일과 야채도 충분한 수분과 비타민을 공급하여 여름을 이기게 하는데 여름 과일로 좋은 것은 오이종류들이다.
수박은 최고의 여름철 과채로 수박의 당분은 체내에 쉽게 흡수돼 피로를 잘 풀어준다. 이뇨작용을 도와 열을 식혀주므로 여름철에 제격이다. 참외는 수분이 많고 당분이 있어 갈증을 멎게 하고 번열을 없애며 이뇨작용이 있다. 오이는 열을 식히며 이뇨제로서 수분대사를 조절해주어 여름철 반찬으로 권할 만하다.

일반적으로 위와 같은 음식들이 여름철 보양식으로 즐겨먹을 수 있는 것이지만 체질에 맞지 않는 음식을 너무 많이 섭취하게 되면 오히려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자신의 체질을 알고 그에 맞추어 먹는 것이 좋을 것이다.

 


'여름철 보양식'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