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자궁경부암 _uterine cervical cancer
출처 여성의학센터
관련과/센터 여성의학센터/산부인과
관련 의료진 허주엽


   자궁경부암은 여성 성기에 발생하는 가장 흔한 악성 종양으로서 비교적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가 가능하며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한 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 40-50세 사이에 많이 발생하며, 발생요인으로는 사회경제적인 요인과 어린 나이의 성교, 문란한 성생활, 성병 특히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이 암발생에 깊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초기에는 뚜렷한 임상증상은 없으나 경미한 질 출혈이 성교후나 배변시 잘 발생되고 암이 진행될수록 방광자극증상, 직장에 불쾌감, 요천통, 임파선 부종, 그리고 요관폐쇄에 의한 요독증을 초래하게 된다. 진단은 자궁경부암의 진행과정에 따라서 전암병소인 상피내종양과 진행암인 침윤암으로 나눌 수 있다. 침윤암은 임상증상과 자궁경부소견 및 생검으로 쉽게 진단이 가능하지만 상피내종양은 뚜렷한 증상과 소견이 결여되어 있으므로 정기적인 질 세포진 검사를 실시하여야 한다.

   자궁경부암의 조기진단에 사용하는 질 확대경 검사는 세포진 검사의 오진을 예방하며, 치료방침의 결정과 치료 후 추적관리, 그리고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는 인유두종 바이러스감염을 임상에서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최근들어 젊은 여성에서 자궁경부암의 전암병소인 상피내종양의 발생빈도가 증가하는 추세이며 질확대경검사로 정확한 병에 대한 확인이 가능함에 따라서 병변을 정확하게 절제하는 보존적 국소 치료방법이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

   침윤암으로 진행된 경우는 수술적 요법이나 방사선 요법, 항암화학요법 등으로 치료하지만 진행정도에 따라서 재발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매년 정기적인 질 세포진 검사를 하여야 한다. 또한 필요한 경우 질 확대경 및 생검을 실시하여 전암병소인 상피내종양의 단계에서 조기진단 및 치료를 하여야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자궁경부암'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