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노인성 난청
출처 이비인후센터
관련과/센터 이비인후센터/이비인후과
관련 의료진 변재용

나이든 것도 서러운데 소리라도 잘 들렸으면

저녁시간 즐겨보는 TV프로그램을 보던 중 손주의 "TV소리가 너무 커서 집중이 안 되잖아요."라는 핀잔에 슬그머니 자리를 비키는 할아버지. 공부하는 아이를 생각하면 미안한 마음도 들지만 '안 들려서 그런 것을…'하고 생각하니 서글픈 생각도 든다. 얼마 전 아들내외가 보청기를 선물했지만 너무 커서 창피하기도 하고 웅웅거리기만 하고 잘 들리지 않아 사용하지 않는다. 그리고 더 걱정되는 것은 보청기로도 들리지 않으니 이러다 완전히 귀머거리가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사회가 발달하고 의학의 발달로 고령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중년 이후에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노인성 난청은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귀에 일어나는 청력 감퇴를 의미한다. 이는 성인에서 가장 흔한 감각 신경성 난청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국내에서는 그의 정확한 유병률을 알 수 없으나 미국에서는 65세와 74세사이의 인구 중 약 20%에서, 75세 이상의 인구중 50%에서 난청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령에 따른 청력의 저하는 자연스런 현상이다. 노인층의 경우 경도난청 이상인 사람은 노인 남성의 1/3, 여성의 1/4 정도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전인자와 소음이 가장 큰 원인
노인성 난청에는 여러 가지 인자가 관여되는 것으로 보이는데, 관련 요인으로 노화, 혈관계의 변화, 영양상태, 기후, 스트레스, 유전인자, 소음 등이 있으며, 이 중에서 유전적 인자와 소음이 가장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생각된다.

노인성 난청은 현재, 감각성, 신경성, 대사성, 기계적 난청의 4가지로 나누며, 각각 병리조직학 소견이 다르다고 알려져 있다. 증상은 2㎑이상의 고주파수에서 양측 대칭성 감각 신경성 난청을 나타내며 초기에는 일상 회화 음역은 장애를 받지 않으므로 일상생활에는 지장이 없으나 고주파수 영역에서 자음의 구별이 어려워지게 되고 점차 서서히 진행하면서 어음 분별이 안 돼 특히 사람이 많은 곳이나 소음 환경에서 음의 구별이 어렵게 된다.

귀지, 중이염 등 기타 원인도 찾아봐야
일상생활에서 청력의 변화를 느낀 경우에는 언제나 즉시 이비인후과 진찰과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한다. 노인에서 난청을 호소하면 철저한 문진과 이학적 검사, 청력 검사를 통해 기타 원인을 찾아보아야 한다. 귀지로 외이도를 막았는지 이구전색의 유무와 중이염이 감별되어야 한다. 내이의 감각신경성원인을 초래할 수 있는 여러 원인들에 대한 검사가 필요하며 초기 검사로는 순음청력검사, 언어청력검사를 비롯한 임피던스청력검사를 시행하고 청신경종이 의심되면 뇌간유발반응청력검사(BERA)를 시행한다.

적절한 보청기를 통한 청각재활
노인성 난청의 경우도 다시 회복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적절한 보청기를 사용하면 도움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보청기를 맞추고도 여러 이유에서 이를 회피하는 경우가 많다.

보청기 착용자가 보청기를 착용하여 얻는 전체적인 만족감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내용 중에 미용학적인면, 보청기처방의사에 대한 신뢰도가 고려되어야만 하는 중요성은 청각적인 이익에 까지 영향을 미쳐 보청기 착용자의 전반적인 청각재활에 도움을 준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예를 들어 보청기의 외형이 마음에 들지시 한번 강조한다.

노인성 난청의 경우 연령에 따른 청력의 저하는 자연현상이다. 시력저하에 안경을 사용하듯이 보청기 사용은 꼭 필요한 일이다.

디지털보청기의 특징
가격대의 프로그램 보청기가 있으며 개인의 청력도에 따라 증폭조절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극소형화한 DSP(Digital Signal Processing)칩이 개발되어 고막형 보청기에 까지 채택되고 있어 종전의 아날로그 보청기에서는 볼 수 없는 획기적인 성능이 발휘되고 있다.

디지털 보청기는 청력손실도에 따라 주파수별로 필요한 만큼만 증폭 조정하기 때문에 훨씬 명료한 음을 들을 수가 있다. 즉 각각 다른 크기의 음을 듣기 편한 크기로 증폭시켜 작은 말소리의 이해, 시끄러운 주변환경에서의 말소리 이해에 크게 도움을 주고 있다.

난청을 지닌 분들에게 충고하는 대화의 전략
1. 말하는 사람을 보는 습관을 갖는다.
2. 주의를 집중하는 습관을 갖는다.
3. 상대방이 말을 끝내기 전에 들지 않는다.
4. 못 들은 것은 반복해줄 것을 부탁한다.
5. 주제를 빨리 알아낸다. 대화에 참여하기 쉽다.
6. 단어 하나에 집착하지 않는다.
7. 주위사람들의 흥밋거리를 알아두면 내용을 이해하기 쉽다.
8. 시사에 관심을 가지면 대화에 참가하기 쉽다.

청력장애를 가진 사람과 대화 시 알아둡시다
1. 큰 소리로 말하지 말라. 목소리가 변화돼 오히려 듣기 어렵다.
2. 분명하고 천천히 말하고, 말끝을 생략하거나 흐리지 않는다.
3. 핵심 단어에는 강세를 두고 문장 사이에서는 쉬어준다.
4. 자연스러운 몸짓과 얼굴 표정을 사용하고 말하면서 돌아다니지 않는다.
5. 밝고 가까운 거리(1∼2미터)에서 말한다.
6. 말하는 동안 입을 가리거나 음식을 씹으면서 말하지 않는다.
7. 청각 장애자의 표정이나 부적절한 반응이 나타나면 필요한 부분을 반복한다.

 


'노인성 난청'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