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강직성 척추염 _ankylosing spondylitis
출처 척추센터
관련과/센터 척추센터
관련 의료진 김기택


   척추(backbone), 말초관절을 침범하는 만성 진행성 다발성관절염(chronic progressive polyarthritis) 질환으로서, 관절 특히 척추의 강직을 일으킨다. 프랑스의 신경과 의사 마리(Pierre Marie:1853-1940) 와 독일의 의사 슈트륌펠이 처음 보고하여 슈트륌펠-마리병이라고도 하며, 또 강직성척추관절염이라고도 한다. 보통 20-30대에 발생하고 여성보다 남성에게 10배 정도 많다. 혈족내 발생이 현저하게 많고 인백혈구 항원(human leucocyte antigen)인 B-27 항원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뼈나 관절의 병리변화는 류머티스성 관절염(rheumatic arthritis)과 유사하다. 원인은 세균감염이나 바이러스 감염 또는 유전으로 짐작되나 확실하지는 않다.

증상
   임상증상은 초기에는 관절통(arthralgia), 힘줄, 근육의 동통이 어깨, 다리, 무릎 등의 관절에 생긴다. 또 종골통(calcanodynia)과 아킬레스힘줄 통증(achillodynia)도 특징적이다. 그 후 차차 요천부로 국한되지만 요통(low back pain), 둔부통, 늑골 신경통, 겸심호흡이나 기침으로 증강한다. 안정을 취하여도 완해(abatement)되지 않고, 야간통이 있는 것이 특징이며, 차츰 척추의 강직이 일어난다. 활동기에 들어가면 천장 관절에서 척추 위쪽으로 진행하고 척추의 운동통이나 운동제한이 일어난다. 척추의 만곡에 변화가 생기고 다리, 어깨, 무릎의 운동제한과 함께 기능장애가 현저하게 된다. 진정기에는 병상이 악화(exacerbation)와 완해를 되풀이하여 만성화하며, 10-20년 뒤에는 강직을 남기고 진정된다.

치료
   약물요법에는 페닐부타존(phenylbutazone)이나 인도메타신(indomethacin)이 쓰인다. 오래된 강직은 외과적 수술로 치료하기도 한다. 일상생활 동작의 지도 및 기능훈련이나 재활(rehabilitation) 이 행해진다.

예후
   생명에 대한 예후는 일반적으로는 양호하다. 기능적 예후로 사지의 대관절, 특히 고관절 (articulatio coxae)이 침해된 것은 강한 장애를 남긴다.

 


'강직성 척추염'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