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야뇨증
출처 한방소아청소년클리닉
관련과/센터 한방소아청소년클리닉
관련 의료진 장규태


개요

만 5세가 지나서도  수면 중에 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싸는 것을 야뇨증이라고 한다. 여아보다는 남아에게 더 많이 나타나며, 요로기형, 감염, 당뇨병, 뇨붕증 등 기질적 이상이 있는 경우도 있으나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 원인은 확실하지 않으나 유전적 소인, 방광의 기능장애, 중추신경계 미숙, 호르몬 이상, 부적절한 소변 가리기 훈련, 정신사회적인 스트레스(동생의 출생, 이사나 전학, 부모 이혼 등)이 추정되고 있다. 예전에는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낫는 병이라고 생각하여 방치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어린이의 성격 형성이나, 정신적, 사회적 건강에 좋지 않는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만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한의학에서는 주로 신장, 방광의 기능이 허약하거나, 비위의 기운이 약하여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치료를 하고 있다.


진단 및 검사

일반적인 진찰 및 야뇨 설문지를 통해 야뇨의 형태를 파악하게 되며, 기질적인 이상이 의심될 때는 혈액검사, 소변검사 등 정밀검사를 의뢰할 수 있다.


치료

한방에서는 야뇨증 아이의 장부의 허실을 따져 문제점을 파악한 뒤 한약 복용, 침, 레이저침, 뜸 등의 방법으로 야뇨증의 치료에 접근하고 있다. 치료기간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3개월 이상의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예방과 생활 속의 실천

기본적으로 야뇨증은 치료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아이가 마음을 편히 갖도록 해주어야 한다. 밤에 오줌을 쌌을 때 아이를 야단치거나 모욕감을 주기보다는 오줌을 싸지 않는 날에는 칭찬을 해주고, 달력에 스티커를 붙여주는 방법 등으로 어린이를 격려하고 칭찬해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① 자기 전에는 물, 음료수, 과일 등 수분을 제한한다.
② 너무 짜게 먹으면 수분섭취가 늘어나므로 수분섭취를 제한한다.
③ 자기 전에 소변을 보게 한다.
④ 기저귀를 채울 경우 아이가 부끄러움에 자신감을 잃을 수 있고 또, 기저귀를 믿고서 밤에 오줌을 싸도 괜찮다고 생각할 수 있어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나, 이불빨래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해 부모와 아이사이에 문제가 생길 정도라면 사용할 수도 있다.
⑤ 평소에 골반 부위의 괄한다.


'야뇨증'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