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만성복통
출처 한방소아청소년클리닉
관련과/센터 한방소아청소년클리닉
관련 의료진 장규태


개요

복통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데, 급성 복통의 경우는 식체, 맹장염, 위장염 등이 흔한 원인이다. 만성 복통(만성 반복성 복통)은 4세~16세 사이의 소아가 3개월 동안 3회 이상 반복적으로 복통을 호소하는 경우를 말하는데, 대부분 별다른 원인을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많고, 10% 정도는 기질적인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한의학에서 소아는 비상부족(脾常不足)이라 하여, 소화기계 기능이 성인에 비하여 약한 체질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복통, 설사, 구토 등의 소화기 증상이 흔하게  나타나는데, 특히 만성 복통 때문에 한의원이나 한방병원에 내원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배가 자주 아프다고 하는 아이들은 복통 외에도 식욕부진, 두통(특히 앞머리 부분의 통증을 자주 호소한다), 어지러움증 등을 같이 호소하는  경우가 많으며, 입냄새가 난다, 혀위에 태가 많이 낀다, 멀미를 심하게 한다고 이야기하는 경우도 많다.


진단 및 검사

만성 복통의 경우 대부분 별다른 원인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일부 기질적인 원인 질환이 있는지 경우도 있으므로, 이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1차적으로 망진, 문진, 복진, 맥진 등의 진료과정을 통해 기질적인 원인질환이 있는 것으로 의심이 되면, X-ray, 혈액검사 등 추가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


치료

만성 복통의 경우 충분하게 치료를 하지 않으면 치료가 끝난 뒤에 금방 재발할 수 있다. 따라서 충분한 기간 동안 치료하는 것이 좋으며, 일반적으로 한약 복용과 침, 뜸(복부) 등의 방법을 사용한다. 특히 뜸의 경우는 체질적으로 몸이 차고, 소화기기능이 약한 경우에 효과가 좋다. 


예방과 생활 속의 실천

만성 복통의 경우 치료와 함께 식생활 개선이 병행되어야 한다 / 일정한 식사시간에 일정한 양의 식사를 한다(과식, 폭식은 금물) / 소화가 잘 되지 않은 음식(찬음식, 밀가루 음식, 기름기가 많은 음식 등)은 피하고, 소화가 잘 되는 음식 위주로 섭취한다 / 배가 자주 아픈 아이들은 속이 냉한 경우가 많다. 되도록이면 배를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 평소 몸이 차고, 추취를 잘 타는 아이들은 생강, 계피를 차로 끓여서 먹는 것이 좋다 /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잘 안
'만성복통'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