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감기 _common cold
출처 체질개선클리닉
관련과/센터 체질개선클리닉
관련 의료진 김달래


개요

한방에서는 상한(傷寒)이라고 하여 밖의 차가운 기운이 몸에 들어왔다고 본다. 이것은 평소에 몸이 차거나, 몸에 열이 많아서 항상 땀 구멍이 열려있는 사람들에게 자주 발생한다.


증후

증세는 열이 나거나, 추워하거나, 두통, 콧물, 기침이 동반된다.
초기증상은 열과 상기도 질환의 증상을 주로 보인다. 37∼39℃의 열과 함께 감기와 같은 증상이 3∼4일 계속 되다가 차츰 기침이 주요증상이 되는 기관지염의 증상과 전신증상이 시작된다. 기침은 처음에는 가래가 없고 거칠어서 쇳소리 같이 들리지만 시간이 지나면 가래가 나오게 된다. 가래는 처음에는 점액같이 말갛게 나오지만 차차 노랗게 변한다. 어린이들은 때로는 구역질을 하거나 토하기도 하고 기침을 할 때 가슴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계속된 후 회복기에 들어서는데 기침과 가래가 1∼2주정도 계속된다. 회복기에 증상이 심해지거나 열이 다시 나게되면 2차적 세균감염을 의심해야 한다.
한방에서는 이것이 전경되었다고 하는 것으로 감기 증세이외에 여러 가지 다른 증세를 동반한다.
체질적인 특징에 의해서 소화기 장애가 많이 나타나기도 하고 인후부 부종이 심하기도 하고 기침이 많이 나거나 콧물이 많이 나타난다.


치료

땀을 내서 오한을 풀어 내고 몸에 통증이 오는 것을 막는다.
이후 시간이 경과할 수록 나타는 증세에 맞추어 가래를 삭히는 약이나 기침을 멎게 하는 약을 사용한다.


예방

소음인은 평소에 몸을 따뜻하게 하고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 위장에
따뜻한 기운이 있어 감기에 덜 걸린다.
소양인과 태음인은 몸에 온도차이가 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평소에 몸에 열이 많은편이라서 자신있게 냉기에 몸을 노출 시키거나 겨울에도 찬 음식을 즐겨 찾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특히 땀이 많은 사람들은 땀을 흘린 뒤에는 몸에 열이 식으면서 찬기운이 스며든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감기'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