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덧눈꺼풀 _Epiblepharon
출처 안과
관련과/센터 안과
관련 의료진 강자헌


개요

   아래 눈꺼풀의 속눈썹이 눈의 까만 동자를 찔러 눈의 자극 및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입니다. 보통 동양인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이 증상은 아래 눈꺼풀의 속눈썹 주변의 피부 및 근육의 양이 선천적으로 지나치게 많은 것이 원인입니다.
 즉 아래 눈꺼풀의 속눈썹이 과도한 피부 및 근육에 의해 눈의 까만 동자쪽으로 밀려들어가 동자를 찌르게 되는데 대부분 아래 눈꺼풀에 발생하지만 윗꺼풀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점차 좋아지기도 하나 심한 경우에는 수술을 요하기도 합니다.

덧눈꺼풀


증상

증상은 눈썹의 찔림으로 인한 검은 눈동자의 염증(각막염) 및 동반된 결막의 염증(결막염)이 자주 발생하며 아기는 눈물을 많이 흘리거나 햇빛을 잘 보지 못하거나 다른 아기들보다 결막염 등에 자주 걸리게 됩니다. 자극으로 인해 손이 자주 가기도 합니다. 눈썹이 찔려 생긴 각막염, 결막염 등은 그때그때 치료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심한 경우에는 난시가 동반하여 시력장애가 초래하기도 합니다.


치료

   대개 만 3세 정도까지는 염증이 생길 때마다 안약 등으로 치료를 하며, 수술은 꼭 필요한 경우 대개 만 2세 반에서 3세가 지나서 합니다. 그러나 그 이전이라도 심하게 각막의 손상이 있는 경우에는 수술을 필요로 합니다. 주름진 피부를 잘라주어 눈썹이 밖으로 향하도록 하는 수술로 치료 합니다.
 수술방법은 아래 눈꺼풀의 경우 속눈썹 근처의 피부 및 근육 일부를 절제한 후 피부를 봉합시켜 속눈썹의 방향이 바깥쪽으로 향하게 해주는 것이다. 윗눈꺼풀의 경우 쌍거풀을 만들어준다. 수술로 인한 흉터는 수술 후 2~3개월이 지나면 대부분 거의 표시가 나지 않습니다. 소아의 경우 전신마취가 필요하므로 2박3일 입원하여 수술을 하게 되고 성인은 국소마취하에 2박3일 입원하여 수술을 받습니다.


합병증/예후

   눈썹이 한 두개 닿는 경우 많은 수의 어린이가 코가 높아지면서 눈썹이 저절로 닿지 않게 됩니다. 그러나 코 쪽 눈썹이 많은 수가 닿는 경우 저절로 좋아지기가 쉽지 않고 그 동안 각막 손상이 심하게 오고, 눈을 자주 깜박이면서 난시가 심하게 생기는 경우도 많으므로 반드시 안과 의사의 진찰을 필요로 합니다. 수술 후 대부분은 더 이상 눈썹이 찌르지 않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눈썹이 다시 찌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덧눈꺼풀'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