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하지불안증후군 _restless legs syndrome
출처 수면센터
관련과/센터 수면센터
관련 의료진 신원철


개요

   하지불안증후군이란 건강한 사람에서도 종종 나타나는 증상으로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주로 다리를 침범하는 증상이다. 그러나 팔에서도 나타날 수 있고 드물게는 몸통에서도 증상이 생긴다. 증상은 가만히 있으면 불쾌한 느낌이 들어서 자꾸 움직이고 싶어 하는데 움직이면 증상이 가라앉는다. 불쾌한 느낌은 사람마다 다르게 표현하는 데 뜨겁다, 벌레가 기어다닌다, 먹먹하다, 답답하다, 저릿저릿하다, 무질근하다,  터질 것 같다 등이다. 주로 다리의 안쪽, 장딴지 부분이 가장 흔히 호소하는 부위이고,  앉아 있거나 가만히 누워 있을 때 잘 나타나서 저녁때나 잠자리에 들어서 증상이 심해진다. 거의 모든 사람이 다리를 펴거나 움직이면 일시적으로 증상이 없어져서, 저녁마다 몸을 뒤척이고 다리를 구부렸다 폈다 하고, 앉았다 일어났다 누웠다 하면서 잠을 잘 이루지 못한다.
   치료하지 않으면 탈진되고 수면부족으로 피로회복이 되지 않아 하루 종일 피곤함을 느끼게 된다. 집중력이 떨어지고 기억력이 감퇴되어 그 날의 업무를 끝내기 어려워진다. 
   이 증상은 어느 나이에서도 생길 수 있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더 흔히 나타난다. 심한 증상을 보이는 대부분의 환자는 중년 이후의 환자이다. 남녀 공히 나타나지만 여자가 약간 더 많다.  때때로 수주에서 수개월에 걸쳐 자연적으로 없어지기도 하고, 서서히 감소되다가 다시 증상이 심해지기도 하나  대체로 시간이 가면서 서서히 악화되는 경과를 보인다.


진단 및 검사

1) 가만히 있으면 다리나 팔에 불쾌하고 벌레가 이어가는 듯하고 무어라 형용하기 어려운 느낌이 생기고 팔다리를 움직이거나 문지르는 행동을 하면 가라앉는가?
2) 하지 불안 증상과 하루 중 발생 시기가 관련이 있는가? 쉬면서 움직이지 않으면 증상이 악화되는가?
3) 이런 증상으로 잠이 들거나 한 번 깨서 다시 잠들 때 방해가 되는가?
4) 낮에 피곤하거나 졸리고 정신이 흐릿하고 주의집중이 잘 되지 않는가?
5) 잠자리 파트너가 수면 중에 팔 다리를 차고 흔드는 행동이 있다고 하는가?
6) 하지 불안 증후군의 이차적 원인들, 낮은 철분보유량, 당뇨병, 신장 질환, 임신 등이 있는가?
7) 다른 신경질환의 증상이 있거나 진단을 받은 일이 있는가?
8) 약물(삼환상 항우울제나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 등)과 증상과 무슨 관련이 있는가?
9) 약물의 변화와 증상의 발생이 관련이 있는가?
10) 가족 중에 비슷한 증상을 가지고 있거나 하지 불안증후군 진단을 받은 사람이 있는가?

치료

   일부의 환자에서는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판매하는 약을 가라 앉힐 수 있다. 뜨거운 목욕, 다리 맛사지, 핫 팩, 얼음찜질, 규칙적 운동, 아스피린이나 가벼운 진통제, 카페인 함유 음식을 피하고 금연을 하는 방법 등이다. 비타민 E, 칼슘과 마그네슘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위의 방법이 효과가 없을 때에는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몇 가지 효과적인 약물이 있는데 사람마다 개인차로 효과가 일정하지 않다. 따라서 상당기간에 걸쳐서 여러 약물의 사용이 시도되고 약물의 농도도 점진적으로 상승시켜 효과와 부작용을 확인해야 한다. 증상의 심한 정도와 환자의 내과적 질환, 복용하는 다른 약물과의 상호작용에 따라 약의 효과가 달라지게되니 전문가와의 상의가 필수적이다.


기타

   이 질환의 원인은 무엇인가?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잘 모른다. 유전성 요소과  몇 가지 관련 질환들이 보고되었다. 하지 불안증의 10명 중 3명은 유전적 요소를 가지고 있다. 부모형제, 삼촌, 조부모 등에서 이 증후군이 있으면 발생할 확률이 매우 높다.  관련 질환으로 철분 결핍성 빈혈, 하지 혈류장애, 척수나 말초신경장애, 만성 신부전, 알콜중독, 특정 비타민 또는 미네랄 결핍 등이며, 특히 기면증과 관련이 깊다. 하지 불안증은 특정 약물이나 카페인, 담배의 중단이나 시작, 피로, 고온, 찬 공기에 오래 노출된 경우 등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하지불안증후군'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