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염증성대장질환
출처 소화기센터
관련과/센터 소화기센터/내과
관련 의료진 차재명


개요

원인 미상으로 소장이나 대장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염증성장질환이라고 하는 데 보통 궤양성대장염과 크론씨병을 말한다. 대개 20-30대의 젊은 층에 호발하며, 원래는 서양에 많고 동양에는 적었지만 최근에는 우리나라에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환경적인 요인이나 면역학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이 병이 생기지 않을까 추정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원인이 분명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 우리나라에서는 경제 발전으로 생활수준이 크게 향상된 1980년대부터 이 질환들이 눈에 띄게 많아졌기 때문에, 육류, 동물성지방, 유제품등의 식생활 변화와 도시생활에 의한 스트레스의 증가와 같이 생활환경이 서구화된 것이 원인이 아닌가 생각되고 있다.


진단/검사

피가 섞인 변을 보거나 점액이 섞인 혈변을 보기도 하고, 하루 수회 지속되는 설사가 오래 지속되기도 한다. 때로는 열이 나거나 배가 아프기도 한다. 피가 나오는 것은 치질로 오인되기도 하고, 설사가 반복되는 것은 과민성대장증상으로 오인되기도 한다. 일부에서는 심한 출혈이 생기기도 하고, 장마비를 일으키거나 장에 천공(구멍)이 생겨 응급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증상만으로는 진단을 하기가 어렵고, 대변검사, 대장내시경 검사, 조직 검사, 영상의학 검사 등을 시행하여 그 결과는 종합하여 진단을 하게 된다. 이렇게 여러 가지 소견을 종합하여 판단할 경우 대개는 쉽게 진단이 내려지지만 간혹 다른 질환과 구분이 어려운 경우도 있어서 확실한 진단을 내리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 특히, 감염성 대장염이나 결핵성 대장염과 구분이 어려운 경우가 있고, 약 10% 정도에서는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을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치료하면 대부분 증상이 없어서 일상생활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될 수 있지만, 이 질환의 특징 중의 하나가 병의 경과가 대체로 순조롭게 좋아지다가 갑자기 악화될 수도 있어서 예측을 할 수가 없다. 때로는 과로나 스트레스 등에 의해 악화되는 경우도 있다.


치료

치료는 약물 치료를 하는 내과적 치료와 수술을 하는 외과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주로 내과적 치료를 하며 내과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계속 심하거나 합병증이 생긴 경우에는 수술을 하게 된다. 널리 사용되는 약제로는 5-아미노살리실산(5-ASA) 계통의 약물, 스테로이드, 면역조절제(또는 면역억제제) 등이 있다. 5-아미노살리실산 계통의 약물들로는 설파살라진(살라조피린), 메살라민(살로파크, 펜타사), 올살라진(다이펜툼) 등이 있다. 경구로 복용할 수도 있고 항문을 통해 좌약처럼 넣어서 사용할 수도 있고, 작용부위와 부작용에 있어서 약간 차이가 있기 때문에 환자 개개인에 맞는 약물 선택이 필요하다. 이들 약물은 증상을 호전시킬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증상을 조절하는 데에도 효과적이므로 증상이 모두 없어지더라도 장기적으로 계속 복용하게 된다. 스테로이드는 항염증 작용이 매우 강력하고 신속하므로 증상이 심하거나 5-아미노살리실산 계통의 약물많이 생긴다. 또한, 골다공증, 당뇨병, 고혈압, 녹내장, 백내장 등이 생길 수도 있고,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지고 성장기 어린이들은 키가 잘 안 클 수도 있다. 따라서 스테로이드는 꼭 필요할 때만 쓰고 증상이 좋아지면 끊어야 한다. 면역조절제는 아자씨오프린(이뮤란), 6-MP, 싸이클로스포린 등이 있는 데 스테로이드의 사용량을 줄이거나 끊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사용한다. 대개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므로 당장 급할 때는 사용할 수 없지만 서서히 스테로이드의 사용량을 줄이는 데 매우 유용하다. 크론병에서는 항생제가 염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어서 메트로니다졸이라는 항생제를 사용할 수도 있지만, 궤양성대장염에서는 항생제의 치료효과가 분명하지 않다. 최근에 궤양성대장염에서도 항생제가 효과가 있다는 일부 연구보고가 있었지만, 아직 항생제의 효과가 확실하게 증명되었다.


합병증/예후

현재 치료의 목표는 염증을 완전히 가라앉히고 증상을 없애서 정상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완치가 되는 것은 아니며, 대부분 재발을 잘 하는 편이다. 궤양성대장염은 말 그대로 대장에만 생기는 병이므로 수술로 대장을 모두 제거하면 어떤 면에서는 완치가 되었다고 할 수 있지만, 대장을 모두 제거할 경우 생활이 불편해지기 때문에 증상이 심하거나 합병증이 생긴 경우에만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때로는 증상이 호전되어 약을 끊더라도 재발하지 않은 경우를 볼 수 있는 데, 이런 환자들로 완치라기보다는 아직 재발하기까지 충분한 기간이 지나지 않았기 때문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어떤 환자들은 며칠만 약을 끊어도 증상이 나타나는 반면 어떤 환자들은 몇 년이 지나야 비로써 재발하는 환자들도 있기 때문이다. 가끔 증상이 좋아지면 병이 다 나은 것으로 생각하고 스스로 투약을 중단하였다가 재발하여 고생하는 환자들이 있는데, 재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은 증상이 좋아진 후에도 꾸준히 약을 복용하는 것이다.


기타

피해야 할 음식을 묻는 환자들이 종종 있다. 하지만, 염증성 장질환을 야기한다고 증명된 음식은 없다. 증상이 좋아지고 유지기에 있다면 특별히 제한된 식사가 필요 없고, 오히려 편식을 피하고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다만, 본인에게 맞지 않는 음식이 있어서 먹을 때에 증상이 악화되는 음식이 있다면 피하는 것이 좋다. 잦은 설사나 복통이 문제가 된다면 부드러운 음식을 소량씩 자주 섭취하고, 너무 맵거나 짠 음식, 커피 등을 피하는 것이 좋고, 배에 가스가 자주 찬다면 현미, 보리, 통밀, 콩 등을 피하는 것이 좋다.
염증성장질환 환자들은 대장암이 잘 생기는 편이다. 그러나 반드시 대장암이 생긴다고 걱정하는 환자들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병이 심하지 않는 경우에는 일반인에 비해 대장암 발생 위험이 별로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대장암으로부터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은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염증성대장질환'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