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변비 _constipation
출처 소화기센터
관련과/센터 소화기센터/내과
관련 의료진 차재명


개요

한마디로 대변을 보기가 힘든 경우를 일반인들이 변비라고 한다. 그러나 정확하게 의학적으로 설명하면 일주일에 3회 이하의 변을 보거나, 변을 볼 때에 심하게 힘을 주어야 하거나, 지나치게 굳어서 딱딱한 대변을 보거나, 대변을 보고 나도 완전히 배설이 되지 않고 잔변감이 남아 있거나, 변이 항문에서 막혀 잘 나오지 않는 경우 등을 모두 변비라고 한다. 실제로 변비 때문에 병원을 찾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변비는 생각보다도 훨씬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다.


진단/검사/치료


변비가 심하면 배가 아플 수고 있고, 복부 팽만감, 조기 포만감, 가스 팽창감, 방귀 등이 생길 수도 있고, 심할 경우 메스꺼움, 구토, 소화불량, 식욕부진 등이 생길 수도 있으며, 불면증, 두통, 우울증 등이 동반되는 경우도 흔하다.
변비의 원인으로는 섬유질 섭취의 부족, 소식, 고령, 여러 사람과 같이 근무하므로 화장실에 가는 것을 꺼리는 것 등의 원인에서부터 대장암이나 대장 협착과 같은 대장 질환, 당뇨병이나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같은 전신 질환, 우울증과 같은 정신과적 질환 등에 이르기까지 원인이 다양하다. 제산제, 항우울제, 고혈압 약 등 무수히 많은 약들이 변비를 일으킬 수도 있다. 특히 중년 이후에 전에는 없던 변비가 나타나고 혈변이나 체중감소가 있다면 반드시 대장내시경 검사와 같은 정밀 진단을 받아야 한다. 대장암이 발생하여 대장이 막혀서 변이 나오지 못하는 경우도 단순히 변비로 오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간단히 약을 사서 복용하거나 집에서 스스로 관장을 하는 것은 장암 등 중한 병을 키울 가능성이 있어서 조심하여야 한다.

지금은 사람들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려는 욕구가 강해지면서 변비도 적극적으로 치료를 하려는 경향이다. 변비의 치료제로서 마치 섬유소처럼 변 속의 수분을 많게 하여 변의 양을 늘리는 약제는 습관성이 없지만, 일반적으로 작은 알약을 복용하거나 좌약을 넣어서 변비를 치료하는 약은 습관성이 강하다. 대변의 용적을 늘리는 약은 처음에는 가스가 차고 더부룩하다는 단점이 있으나 시간이 얼마 지나면 습관이 되어서 괜찮아진다. 변비가 생기면 약국에서 글리셀린 약을 사서 관장 주사기로 항문에 넣는 사람들이 있다. 이 때 항문 속으로 관장 주사기를 직각으로 삽입하면 직장 점막에 상처를 입혀 변비약 주사 후에 하혈이 있을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대변이 돌덩이처럼 굳은 경우에는 관장만으로는 치료가 안 되며 항문에 손가락을 넣어 굳은 변을 직접 꺼내야만 나중에 관장약도 효과가 있다. 최근에는 변비 환자중에서 배변 습관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바이오피드백이라고 하는 배변 훈련 요법을 시행하여서 많은 사람들이 좋은 효과를 보고 있으며 이 치료가 최신 치료법의 한가지로서 유행하고 있다.

변비에 따라 수술을 해야 비로소 좋아지는 심한 경우도 있으므로 한 번쯤은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겠다
.


'변비' 관련 추천 단어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