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과민성대장증후군 _irritable bowel syndrome
출처 소화기센터
관련과/센터 소화기센터/소화기내과
관련 의료진 차재명


개요

과민성대장증후군은 배가 아프면서 배변 양상이 변하는 질환으로 전 생애 동안 약 30%의 사람들이 경험하게 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배가 아프면서 배변 양상이 변화하여 설사나 변비가 생기거나 변을 보면 배 아픈 것이 사라지는 증상이 주된 증상이다. 과민성장증후군 환자들은 흔히 “스트레스를 받으면 배가 아프고 설사가 나온다”, “시험 때는 설사를 하고 화장실에 들락거리느라 시험을 망쳤다”, “술 마신 다음날은 어김없이 설사를 한다.”, “밀가루 음식을 먹으면 설사를 한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과민성장증후군의 원인으로 유전적 요인, 내장과민성, 장내 염증, 음식 알레르기 등이 거론되지만 분명하지는 않다. 이런 복합적인 요인들에 의해 장운동이 항진되고 장이 예민해져서 복통이 생기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다. 원인은 아니지만 스트레스, 피로, 음주 등에 의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며, 위독하지는 않지만 계속 문제가 될 수 있는 체질적 질환으로 이해할 수 있다.


진단/검사/치료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들은 변비나 설사, 또는 2가지 증상 모두를 경험할 수도 있다. 때로는 경련성 복통, 잦은 변의, 가스배출, 복부 팽만감이 생길 수도 있다. 복통, 설사, 변비 등으로 오랫동안 고생을 하는 경우가 많아 혹시 대장암과 같은 큰 병은 아닌지 걱정되어 병원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혈액검사나 대장내시경 검사들로 진단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과민성대장증후군과 비슷한 증상을 야기할 수 있는 다른 질환들을 배제하기 위하여 혈액검사나 대장내시경 검사가 필요하며, 다른 특별한 질환들이 없을 때 진단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대장암, 게실염, 장염, 우울증과 같은 질환들은 과민성대장증후군과 비슷한 증상을 야기할 수도 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단순한 과민성장증후군으로 안심하게 되지만 일부에서는 비슷한 증상을 야기할 수 있는 다른 질환들이 발견되기도 한다. 특히, 나이가 50세보다 많고 혈변이나 체중 감소가 있다면 대장암을 의심할 수 있으므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변비가 주 증상인 경우, 설사가 주 증상인 경우, 변비와 설사가 주 증상인 경우 등이 있는 데 증상에 따라 치료가 다르다. 과도한 스트레스나 피로는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이를 피함으로써 증상을 조절할 수 있다. 뇌와 장은 신경조직에 의해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서 스트레스에 의해 구역질이나 설사가 생길 수 있다. 스트레스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는 없겠지만 스트레스를 줄이면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도 있다. 또한, 매운 음식, 밀가루 음식, 콩, 술, 우유, 카페인과 같은 음식들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어떤 음식을 먹었을 때 증상이 악화되는 지를 잘 살펴서 이를 피하는 것도 좋은 치료가 될 수 있다. 니코틴에 의해 악화될 수 있으므로 금연을 해야 하고, 껌을 습관적으로 씹는 것도 피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심할 때는 의사의 처방을 받아 약을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 데, 증상에 따라 정장제, 흡착제, 변비약, 설사약 등을 복용할 수 있다. 과민성장증후군의 호전에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단점이 있는 데, 치료 기간이 6개월 이상 걸리는 경우도 있다. 또한, 증상이 좋아졌다가 재방을 하는 경우도 흔하다. 하지만, 대개 생활조절과 음식조절을 통해 증상이 좋아지는 경우가 많고 따라서 약을 줄여서 끊을 수 있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행히 과민성장증후군 때문에 암이나 장출혈과 같은 심한 질병을 유발하지는 않는다.


합병증/예후


과민성장증후군은 질환에 대한 바른 이해가 중요하다.
즉, 심각한 질환이 아니며 오래 지속되더라도 대장암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고 약 외에도 생활습관 조절이나 음식 조절을 통해서 좋아질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해야 할 음식

경우에 따라 카페인, 유제품이나 알코올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커피, 차, 초콜릿, 콜라나 알코올 음료 즉 맥주, 와인, 칵테일 같이 과량의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을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치즈와 우유 같은 유제품을 먹지 않는 경우에는 대신 섭취하는 식품 속에 충분한 영양소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이 니코틴에 의해 악화되므로 담배는 반드시 끊어야 하며, 껌을 습관적으로 씹는 것도 피해야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 관련 추천 단어 : 
 
      목록